이일현 시인

​새벽은 언제나 새롭다 지난 밤을 정리하고 맞이하는 순간은 그저 반갑기만 하다 하루 24 시간이 내내 새벽이길 바라지만 현실은 그럴 수 없는 노릇이라 오늘도 끝이 아닌 시작을 만든다

​시인 이일현(이다흠)입니다

​지난밤의 어둠이 짙을수록 새벽에 떠오르는 태양의 빛은 더욱 찬란하다 사람 사는 것도 마찬가지리라 오늘 겪고 있는 아픔이나 고통이못 견디게 심한 것이라면 그대는 내일을 기대할 만하다

시인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게시되어 있는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른 블로그 카테고리로 이동하거나 다음에 다시 확인해주세요.

구독 양식

최신 업데이트를 받아보세요!

제출해주셔서 감사합니다!